HOME 구민의소리 구민의소리
[구민의 소리]건물주의 횡포

저는  마포구 서교동 343-11 소재 빌딩에  보증금 3,000만원/월세 200만원에 임대차 계약을 하고 임대인은 임차인이 나갈때 유익비,필요비 등 시설비 일체를 권리금으로 받지 않는다는 임차인에게는 매우 불리한 특약사항을 제시하였습니다.

잔금 후 관리소장은 건물주가 구청장과 잘 아는 사이이고 수천만원씩 기부를 하고있는 대단한 사람이므로 잘하라고 말하였습니다.

그후 밤9시 넘는시간에 관리소장에게 전화가 와서 간판 및 시설은 건물주와 잘 아는 지정된 업체와 하라고 강요하였습니다. 친한 친구가 원가에 해주기로 약속이 되어 있었지만 어쩔수 없이 울며 겨자먹기로 관리소장이 문자로 보내준 간판 업자에게 다음날 전화를 하였는데 통화가 되지않고 외국여행 중이라는 문자만 받았습니다.

관리소장을 찾아가 이런 상황을 얘기했더니 퉁명스런 말투로 어쩔수 없다며 자신은 한푼도 돈을 받고 소개하는 것이 아니라고 묻지도 않는 말을 하며 마치 도둑이 제발저리듯이 투덜거렸습니다.

그 사건뒤로 관리소장의 횡포는 점점 정도를 더해갔습니다.

임차인은 주차를 한대도 할수 없고 손님은 할수 있는데 발렛파킹 비용을 받고 비싼 주차요금도 임차인에게 부담시켰습니다. 또한 사무실 집기를 옮기느라 건물옆에 잠깐 주차하는것도 큰소리로 짜증을 내며 소리를 질렀습니다.

마지못해 주변 다른건물 주차장을 이용하기로 마음을 먹고 참았습니다.

부동산 영업 특성상 2층은 여러가지 어려움이 많았습니다. 홍보라도 해서 비싼 임대료와 관리비를 극복해보자는 마음에서 도로에서 보이는쪽 간판과 정면 간판을 고비용으로 비싼 크레인 비용까지 지불하면서 도로에서 보이는쪽 간판을 다른간판과 같은 사이즈로 보기싫지 않게 달자마자 갑자기 관리소장이 나타나서 특혜된 몇개층만 달수 있는데 왜 물어보지도 않고 달았냐고 그래서 처음부터 지정된 업체에게 의뢰를 했던거라고 화를 내면서 당장떼라고 하여 크레인 비용을 또지불하고 간판을 철거하는 지경에 이르렀습니다.

억울했지만 참고 고민을 하여 전면 복도 유리에 손가락 굵기만한 지지대를 예쁘게 실리콘으로 붙이고 현수막에 자석을 여러개를 달아 출근하면 달고 퇴근할때 떼고 하려고 했더니 지지대를 달자마자 관리소장이 실리콘으로 하면 건물이 미워진다고 엄청난 괴성을 지르며 갑질을 해대기 시작했습니다.

도로 보이는쪽에 간판도 못 달고 복도 유리면에 현수막도 못달면 도저히 영업을 할수가 없다고 했더니 당장떼라고만 소리치며 고함을 질렀습니다. 때마침 2층 복도를 지나가던 건물주에게 사정을 했지만 앞건물을 손가락으로 가르키며 우리상가는 저 상가처럼 간판,현수막등 지저분한 상가가 아니다 라고 하며 역시 당장떼라고 하였습니다.

갑의 횡포에 이건물에 투자된 상당한 액수의 시설 비용을 포기하고 영업한번 해보지 못하고 다른 건물을 알아보는 상황까지 가게 되었습니다.

TV에서만 보던 갑의 횡포를 직접 당해보니 너무 억울합니다.

예쁜 건물만을 추구하고 홍보도 못하게 할거면 왜 임대를 놓는건지, 생계가 달려있는 임차인은 임대인에 건물 취향때문에 높은 임대료를 내면서 죽으라는 건지 너무 분하고 억울합니다.

자세히 보지는 않았지만 10장이 넘는 관리규약에 아무것도 못하게 임차인에게 족쇄를 채워 놓았을 수도 있습니다.

제 짧은 소견으로 민법상이든 임대차보호법상이든 임차인에게 불리한 특약은 효력이 없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더군다나 간판이나 홍보같은 임차인에게는 너무나 중요한 사항을 고지하지도 않은채  갑의 횡포만 일삼는 임대인과 관리 소장은  달라져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어차피 많은 손해를 보고 저는 나가지만 분명히 또 다른 임차인이 들어와 저와 같은 피해를 보는 일이 없기를 간절히 바랍니다.

다시 한번 서교동 343-11 소재 더모임 빌딩 건물주와 관리소장을 고발합니다.

두서 없는 글 끝까지 읽어 주셔서 감사드립니다.

김범규  bkbkbk0926@naver.com

<저작권자 © 마포땡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범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5
전체보기
  • 구수영 2018-01-31 13:10:54

    완장만 차면 우리나라사람들은 달라집니다..관리소장이 주민이 내는 관리비로 월급을 받는데...주객이 전도됐네요..아무리 세입자라고 해도 관리소장이 이렇게 횡포를 부려도 되는건가요?영업방해로 고소하세요..이 못된인간~ 건물주와 결탁해서 하는건 아닌지도 살펴보시구요..끝까지 싸워서라도 권리를 찾으시지 왜? 이사갈 생각을 합니까?이사가면 손해를 많이 볼텐데요..약해지지말고 끝까지 힘내시길~   삭제

    • 석승모 2017-05-27 21:04:21

      상생을 위한 배려라고는 는꼽만큼도 찾을수 없는 갑중의 갑질이네요. 뿌린데로 거두는법~~ 하늘이 도와주실겁니다 힘내시길~   삭제

      • 김진욱 2017-05-27 16:47:21

        기사를 읽다 보니 니무 화가 나네요
        저런 쓰레기같은 인간들 땜에 손해만 보고 나오시긴 너무 억울하겠읍니다
        밑져야 본전이니
        구청 민원. 공정거래위원회 등등 뭐든 할 수 있는 모든 곳에 민원을 넣는건 어떨까요   삭제

        • 최기범 2017-05-26 11:52:51

          드라마에서나 볼듯한 일이군요. 시원하게 쓰고 질러주고 싶으나.....
          여하든 이런 쌍팔년도에서나 보여질수 있는 일은 없어져야 합니다.
          부디 새로운 곳에서 시원하게 대박 빌딩 올리시기 바람니다.   삭제

          • ㅋㄷ 2017-05-25 20:54:03

            저런 사람들은 자기가 호되게 당해봐야 정신을 차립니다. 인과응보가 이루어지길 바랍니다.   삭제

            • 이훈희 2017-05-25 18:31:16

              거지같은 건물주 관리인 이네

              지들이 언제나 갑이라고 생각하겠지

              언젠가는 지들도 똑같이 당할거다

              새로운곳에서 대박나시길   삭제

              • 박순애 2017-05-25 17:12:55

                관리소장 뭐 큰 벼슬인가요?   삭제

                • 2080 2017-05-25 17:12:04

                  세상 치사스럽고 서러운 일이 많네요
                  터가 안좋은 곳이라 생각하시고 좋은곳으로 임대하셔서 대박나시길 바랍니다~~~   삭제

                  • 김영재 2017-05-25 17:08:23

                    갑의횡포 없는사람들은 이렇게 꼭 당하고만 살아야되나요? 빠른 대책 부탁드립니다   삭제

                    • dd 2017-05-25 17:08:19

                      임대료를 내는 임차인은 주차를 못하게 하고 방문차량 발렛주차비를 챙기다니 완전 횡포네요
                      임대료 받아챙기면서 갑질하며 큰소리치는 저런 인간들 머리좀 열어보고 싶네요
                      그속에 머가 들었는지 ㅎㅎ   삭제

                      15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발행처 : (주)땡큐미디어그룹 | 제호 : 마포땡큐뉴스 | 주소 : 서울 마포구 와우산로3길3, 시사포커스빌딩
                      대표전화 : 02)712-8883 | 팩스 : 02-323-1616 | 등록번호 : 서울,아04800 | 등록일자(발행일자) : 2017년 10월24일
                      회장 : 박강수 | 발행인 겸 편집인 : 김명자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명자
                      Copyright © 2018 마포땡큐뉴스. All rights reserved.
                      본지 마포땡큐뉴스 오프라인 신문의 통상적인 배부방법은 마포지역 불특정 구민을 대상으로 우편발송, 유동인구가 많은
                      지하철, 관공서, 백화점, 재래시장, 상가, 아파트 단지 등에 본사직원 및 배부 봉사자 등을 통하여 직접 배부하고,
                      중앙일간지 등에 삽지 등의 방법으로 배부하고 있습니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