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칼럼 김영일의 돌고도는 세상
국가와 국민만 생각하는 차기 대통령은?
김영일 편집위원

이제 제19대 대통령 선거까지 불과 일주일밖에 남지 않았다. 그야말로 초긴장속의 탄핵정국을 마감하고 차기 대한민국을 대표하며 국민을 통합해 이끌어 나가야할 대통령을 뽑기 위한 선거가 종반으로 치닫고 있다.
 
이에 각 대선후보들이 내세운 공약을 간단히 살펴보자면 먼저 기호1번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통령후보는 ▲ 일자리를 책임지는 대한민국, ▲ 국민이 주인인 대한민국, ▲ 공정하고 정의로운 대한민국, ▲ 강하고 평화로운 대한민국, ▲ 청년의 꿈을 지켜주는 대한민국, ▲ 성 평등한 대한민국, ▲ 어르신이 행복한 9988 대한민국, ▲ 아이 키우기 좋은 대한민국, ▲ 농어민·자영업자·소상공인의 소득이 늘어나는 활기찬 대한민국, ▲ 안전하고 건강한 대한민국 등을 공약으로 내걸고 있다.
 
다음으로 기호2번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통령후보는 ▲ 강한 안보, 강한 대한민국, ▲ 기업에 자유를, 서민에게 기회 제공을 통한 일자리 창출, ▲ 서민맞춤형 복지 지도 완성으로 복지 사각지대 해소, ▲ 개천에서 용 나는 교육 희망사다리 구축, ▲ 서민복지 확대로 사회안전망 조성, ▲ 소상공인 보호와 지역경제 활성화, ▲ 부패척결과 공공부문 개혁으로 사회부조리 차단, ▲ 깨끗한 물과 맑은 공기로 청정 대한민국, ▲ 4차 산업혁명 선도와 작고 효율적인 정부, ▲ 저출산 극복과 청년복지 확대 등을 국민들에게 약속하고 있다.
 
또 기호3번 국민의당 안철수 대통령후보가 국민에게 공약한 사항으로는 ▲ 튼튼한 자강안보를 토대로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체제 구축, ▲ 좋은 성장 좋은 일자리 Ⅰ 교육·과학기술·창업혁명으로 경제성장과 미래준비, ▲ 좋은 성장 좋은 일자리 Ⅱ 정경유착 및 불공정거래 근절, 중·소상공인 보호로 공정경제 구축, ▲ 좋은 성장 좋은 일자리 Ⅲ 임금격차와 고용불안 없는 미래일자리, ▲ 국민주권의 더 좋은 민주주의 기득권 타파와 협치·통합의 정치, ▲ 헌법을 실천하는 정부 Ⅰ 격차해소 및 인간의 존엄을 지키는 사회안전망 완비, ▲ 헌법을 실천하는 정부 Ⅱ 국민이 안전한 ‘재난 제로 사회’ 구현, ▲ 헌법을 실천하는 정부 Ⅲ 국민 모두를 위한 성 평등 대한민국, ▲ 헌법을 실천하는 정부 Ⅳ 다음세대를 위한 깨끗한 환경, 안전한 에너지, 아름다운 문화국가, ▲ 헌법을 실천하는 정부 Ⅴ 국민건강과 식량주권을 지키는 스마트 농어촌 등이 있다.
 
아울러 기호4번 바른정당 유승민 대통령후보의 공약으로는 ▲ 아이 키우고 싶은 나라 ▲ 일하면서 제대로 대접받는 나라 ▲ 더불어 사는 공동체 복지 실현 ▲ 창업하고 싶은 나라, 공정한 시장경제 ▲ 혁신 중소기업과 튼튼한 자영업을 위한 공정한 시장경제 ▲ 미세먼지, 화학물질, 원전불안 해결로 안전한 대한민국 ▲ 게임 체인지(Game Change)를 선도하는 최강 군 육성 ▲ 모두를 위한 미래교육을 구현 ▲ 1~2인 가구시대에 맞춰 소형주택 공급 확대하고 저소득층 주거복지 강화 ▲ 권력기관의 부정부패 청산 및 헌법정신 실현하는 정치혁명 등을 우선 꼽을 수 있다.
 
끝으로 기호5번 정의당 심상정 대통령후보는 ▲ 촛불혁명 완수하는 국민주권형 정치개혁, ▲ 튼튼한 안보, 적극적 평화외교로 평화공영 시대, ▲ 조세개혁과 재벌개혁 등 정의로운 경제, ▲ 고용이 안정되고 차별이 없는 사회 실현, ▲ 여성이 건강하고 행복한 성 평등사회 실현, ▲ 농어민·중소상공인 보호와 서민주거 안정, ▲ 보육, 의료, 노후 안심복지 실현, ▲ 사람중심의 교육혁명과 과학기술·정보통신, ▲ 탈핵생태 사회, 공정한 언론과 문화 국가로, ▲ 아동, 청년, 장애인, 소수자에게 희망을, 등을 공약으로 내세우고 있다.
 
이외 많은 대권 후보자들이 듣기만 해도 솔깃할만한 수많은 공약들을 대선일이 가까워질수록 무수히 쏟아내고 있지만 국민들의 마음엔 진정으로 와 닿지 않고 있다는 점이 문제로 지적되고 있다.
 
막바지를 향해 갈수록 격한 네거티브 공방으로 서로 헐뜯는 대선후보들 간 이전투구 속에서 국민들은 여전히 갈피를 못 잡고 있다.
 
이런 가운데 주변국들은 불안정한 한반도 안보상황을 놓고 자신들의 이익에 따라 뒤흔들고 있는 것은 물론 심지어 굳건한 동맹국가로 손꼽히는 미국까지 최근 트럼프 대통령의 몇몇 발언으로 우리 국민을 불안하게 만들고 있다.
 
도대체 이 같은 난국을 어떻게 풀어나가야 할 것인가. 유구한 역사를 가진 한민족은 그동안 나라가 어려움에 처할 때마다 국민만을 생각하는 지도자가 나와 위기를 극복해냈다. 이제 우리 모두가 바라고 있는 것은 오로지 국가와 국민만을 생각하는 대통령이 꼭 당선되었으면 한다는 것 뿐이다.

김영일 칼럼니스트  care-man@hanmail.net

<저작권자 © 마포땡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발행처 : (주)땡큐미디어그룹 | 제호 : 마포땡큐뉴스 | 주소 : 서울 마포구 와우산로3길3, 시사포커스빌딩
대표전화 : 02)712-8883 | 팩스 : 02-323-1616 | 등록번호 : 서울,아04800 | 등록일자(발행일자) : 2017년 10월24일
회장 : 박강수 | 발행인 겸 편집인 : 김명자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명자
Copyright © 2020 마포땡큐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hanknews@naver.com 
본지 마포땡큐뉴스 오프라인 신문의 통상적인 배부방법은 마포지역 불특정 구민을 대상으로 우편발송, 유동인구가 많은
지하철, 관공서, 백화점, 재래시장, 상가, 아파트 단지 등에 본사직원 및 배부 봉사자 등을 통하여 직접 배부하고,
중앙일간지 등에 삽지 등의 방법으로 배부하고 있습니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