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종합뉴스 종합
부동산 강제집행, 눈물 흘리는 마포구 아현2동 주민아현2구역 재건축조합 대책위원회 “금일 오후 7시 비상대책 회의 가질 것”
28일 오전 서울서부지방법원으로부터 강제집행을 발부받은 집행관, 철거 용역업체 직원들이 강제집행을 시작한 가운데 한 세입지가 자신의 집으로 진입을 시도하고 있다. 사진 / 김경수 기자

[마포땡큐뉴스 / 김경수 기자] 서울 마포구 아현2동 662번지 일대에 재건축사업이 추진되고 있는 가운데 남아있는 세입자들을 대상으로 부동산인도 강제집행이 있었다.

28일 오전 9시경 서울서부지방법원으로부터 강제집행을 발부받은 집행관, 철거 용역업체 직원들은 남은 세입자들을 대상으로 강제집행을 시작했다.

이 과정에서 몇몇 세입자들은 “내 집에 들어가 필요한 물건을 가져 나올거다” "왜 내 집에 들어가서 내 물건 갖고 나오겠다는데 방해를 왜 하냐"며 철거 용역업체 직원들과 몇 차례 몸싸움도 있었다.

남아있던 아현2동 세입자와 가옥주들은 강제집행에 대한 부당함을 호소했다.

28일 오전 서울서부지방법원으로부터 강제집행을 발부받아 강제로 주택 내부에 있던 짐들을 옮기고 있다. 사진 / 김경수 기자

강제집행된 한 세입자는 “사람이 먼저라는 현 정권에서 갈 곳도 정해놓지 못한 우리를 일방적으로 거리에 내몰면 어떡하냐”며 “누구를 위한 재개발이냐” “하다못해 최소한 우리 스스로라도 살 수 있게 해놓고 집행할거면 해야 하는 것 아니냐”며 울먹였다.

강제철거는 오후 12시 쯤 돼서 모두 종료됐다.

아현2구역 재건축조합 대책위원회 한 관계자는 본지와 통화에서 “금일 오후 7시 재건축사업 관련 강제집행된 사람들과 함께 대책 마련을 위한 회의를 가질 것”이며 “회의에서 나온 안건들을 가지고 명백히 강제철거로 쫒겨난 우리의 억울함을 호소하기 위한 대책을 반드시 세울 것”이라고 말했다.

김경수 기자  show1748@gmail.com

<저작권자 © 마포땡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경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5
전체보기
  • 서울아파트 2018-10-06 16:19:15

    누가 이익이고, 돈받고 생떼쓴다고 하는건지. 공시지가로 자기 집파는 사람있나? 무지분자들꺼 현금 몇푼에 인수하고 아파트 하나 챙긴게 이익아닌가? 잘 좀 생각해보라!   삭제

    • 마포땡큐?시사포커스? 2018-10-06 13:30:00

      뭔가 했더니 마포땡큐뉴스? 시사포커스? 뭔 듣보잡 언론에만 이런 기사 나나 했더니 같은 건물 같은 회사야 ㅋㅋㅋㅋ

      아이고 전철협 전철연 님들아 찌라시에까지 돈주고 기사 청탁도 하시고 댓글도 열심히 달고
      으마으마하게 수고 많으소.. 그돈 다~~ 철거민들한테 빨아 먹고 튀게찌? ㅋㅋㅋ 또 다른곳으로 다음엔 어디냐 북아현2? ㅋㅋㅋㅋ

      법? 응 법대로 하자고 일단 당장 나가쇼.. 대법원 판결 난거 다 알지?
      인정? 15년동안 그간 한자리에서 따악 붙어서 지긋지긋하게 살았으면 자립을 도울게 아니라 의지가 없는거제
      암 그라제..   삭제

      • 현실, 안타까움 2018-10-06 05:09:39

        강제집행은 법원에서도 허락한 최종행위이다.
        무분별한 억지를 객관적 합리로 처리하는 불가피한 과정일뿐이다. 이미 수차례에 걸쳐 화해와 합의의 기회가 있었으나 받아들이지 않아서 생기는 정비사업의 이주단계에서 매우 흔한 사안이다. 따라서 이 기사는 중립적이지 않다. 오히려 안타까운 괸련자들의 판단을 흐려 피해를 가중시키는 우를 범할 수 있겠다. 소수의 나머지 버티는 자들은 상황을 보다 현명하게 판단해야 할 때로 보인다. 강제집행에 따르는 모든 비용은 당사자들에게 청구된다. 그래서 더 안타까운 현실이다.   삭제

        • 전철연 2018-10-05 17:48:46

          아현2에서 조합원들 피 빨아먹다가 빼먹을것 다먹으면 북아현2ㆍ3으로 옮겨가겠지
          바퀴벌레보다 지독한게 전철연인 것 같다   삭제

          • hey 2018-10-05 12:19:38

            재개발이 일이년사이에 된것도 아니고
            십여년을 진행에 왔는데

            돈더 받겠다고 전철연 등에 업혀 떼쓰는 세입자가
            피해자인척..
            이주안해 늘어나는 금융이자를 떠안는
            조합원이 피해자 아닙니까

            이런 생떼 없어져야합니다   삭제

            • 전철연에웃고감 2018-10-05 12:16:11

              전철연은 이익 단체임.. 웃기지도 않네..ㅋㅋ..지들이 피해자?? 알박기 보상금 사기단 or 심부름 업체라고 하지?? 실패하면 믿고 돈주던 사람만 뒤통수 치고   삭제

              • 기레기반대 2018-10-05 12:00:46

                재개발지연으로 피해보는 조합원도 서민이고 피눈물납니다. 기자양반! 이런식의 떼민원을 정당화라는 저급한 뉴스 생산 부끄럽지 않냐???   삭제

                • 민은경 2018-10-05 11:48:36

                  저리 버티는 분들 법적으로 손해 많이봅나다
                  얼른 이주하시길 바랍니다   삭제

                  • 벼리 2018-10-05 11:05:51

                    16년을 재건축되기를 기다리고 있는 일인입니다.
                    16년전부터 소식이있었고 진행된지는 7년이상이되었어요.
                    개건축된다는것을 모르고 살았던것아니고 그사이에 충분히 대안을 준비할수있었던 기간이있었음에도 대책준비하지않고 알박기로 1000가구가 넘는 사람들에게 피해를 주고있음에도 본인들이 피해자인양 대책마련이라니 이주가 시작된지 몇년이넘는동안 본인들은 대책마련 안하고 무얼하고있었는지 본인들이 무책임한건 생각안하고 그책임을 엉뚱한곳에 전가하고있다는것이한심합니다.
                    이기사를 쓴 기자는 누가 피해자인지 제대로 알고 기사 썼으면 좋겠네요   삭제

                    • 누가 피해자 2018-10-05 10:57:39

                      이글 쓰는 목적이? 누가 피해자죠? 전철연 유명하죠.몇명 남은 사람들 이용해서 알박기 형태로 돈 뜯어내고 그걸로 자기들 배채우려고 하는 사람들.저사람들때문에 직작에 시행되어야 할 사업이 늦춰지고 있다니... 소수를 위해 다수가 희생되는데. 억지써가며 소수가 희생되고 있다고 쌩쇼하는 중... 먹고 살기힘드네 전철연   삭제

                      15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발행처 : (주)땡큐미디어그룹 | 제호 : 마포땡큐뉴스 | 주소 : 서울 마포구 와우산로3길3, 시사포커스빌딩
                      대표전화 : 02)712-8883 | 팩스 : 02-323-1616 | 등록번호 : 서울,아04800 | 등록일자(발행일자) : 2017년 10월24일
                      회장 : 박강수 | 발행인 겸 편집인 : 김명자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명자
                      Copyright © 2018 마포땡큐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hanknews@naver.com 
                      본지 마포땡큐뉴스 오프라인 신문의 통상적인 배부방법은 마포지역 불특정 구민을 대상으로 우편발송, 유동인구가 많은
                      지하철, 관공서, 백화점, 재래시장, 상가, 아파트 단지 등에 본사직원 및 배부 봉사자 등을 통하여 직접 배부하고,
                      중앙일간지 등에 삽지 등의 방법으로 배부하고 있습니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