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종합뉴스 종합
김성동 마포을당협위원장 “마포구민 우롱한 졸속 부동산 정책”비판서울 마포구 상암 DMC랜드마크 부지...도시계획 근본 훼손
미래통합당 김성동 마포을 당협위원장 (사진 / 마포땡큐뉴스DB)

[마포땡큐뉴스 / 박상민 기자] 김성동 미래통합당 마포을당협위원장이 13일 현 정부의 부동산 정책에 대해 땜방식 ‘대책’의 나열과 반복으로 온 나라를 뒤흔들어 놓고 있다고 말했다.

김위원장은 페이스북을 통해 “어제 정부가 발표한 수도권 주택공급 방안 역시 마찬가지 이다. 지역 현실과 주민의 의사를 무시한 채 졸속으로 서둘러 발표된 심증이 속속 드러나고 있다”고 말하며 “이번 발표에 마포 상암DMC 미매각 부지, 서부면허시험장, 견인차량보관소 등을 신규택지로 개발해 대규모 공공 임대주택을 공급하겠다는 방안이 포함되어 있다”고 말했다.

특히 이 가운데 상암DMC랜드마크 부지의 경우 도시계획의 근본을 훼손한 처사라며 서북권 7대 광역중심의 하나로 개발하겠다던 정부의 약속을 믿고 15년 이상의 기간을 인내해 온 상암동 주민들을 정면으로 우롱하는 처사라며 목소리를 높혔다.

실제로 총 아파트 세대(8,545호) 중 45.1%(3,853호)가 임대세대로 이루어져 있는 상암동 지역에서는 서울시와 마포구가 “총체적인 지역 개발 비전 없이 ‘빈 땅마다 임대주택 꽂기’식 정책을 일방적으로 추진”한다는 반발이 있어왔다.

그는 이어 정부의 발표가 있은 후 “이번 계획을 주민들의 항의와 기사를 통해 알았다. 마포구청장도 나도 아무것도 모른 채 발표됐다. 당황스럽다”라는 더불어민주당 정청래 의원의 주장은 신빙성이 없다고도 지적했다.

김 위원장은 “상암동의 경우 마포구내에서 가장 넓은 면적을 점하고 있고 최근 인구수가 급속히 증가하고 있는 지역”이라며 “월드컵 경기장, 자연생태공원, 디지털미디어 콘텐츠 허브, 최첨단 복합주거단지가 조화롭게 어우러진 미래형 복합도시의 가능성을 지니고 있는 곳”이라고말했다.

더불어 김위원장은 “서울시 등 잦은 정책의 변경과 취소, 지연으로 인해 행정의 신뢰성이 훼손되고 주민생활의 불편은 가중되고 있다”며 “이런 현실을 무시하고 강행된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 발표는 오만함을 재확인시켜 주는 탁상행정의 전형으로 진탄 받아야한다”고 말했다.

 

박상민 기자  ekdzhdtkd@naver.com

<저작권자 © 마포땡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발행처 : (주)땡큐미디어그룹 | 제호 : 마포땡큐뉴스 | 주소 : 서울 마포구 와우산로3길3, 시사포커스빌딩
대표전화 : 02)712-8883 | 팩스 : 02-323-1616 | 등록번호 : 서울,아04800 | 등록일자(발행일자) : 2017년 10월24일
회장 : 박강수 | 발행인 겸 편집인 : 김명자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명자
Copyright © 2020 마포땡큐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hanknews@naver.com 
본지 마포땡큐뉴스 오프라인 신문의 통상적인 배부방법은 마포지역 불특정 구민을 대상으로 우편발송, 유동인구가 많은
지하철, 관공서, 백화점, 재래시장, 상가, 아파트 단지 등에 본사직원 및 배부 봉사자 등을 통하여 직접 배부하고,
중앙일간지 등에 삽지 등의 방법으로 배부하고 있습니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