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종합뉴스 경제
“KT&G, 장점마을에 연초박 2242톤 유통…주민 14명 암으로 사망”장철민 의원 “10년 동안 6억2000만원 수익 위해 장점마을에 연초박 2242톤 유통시켜”
전라북도 익산 장점마을 집단 암 발병 사태를 불러 일으키고 주민 14명의 목숨을 앗아간 ‘연초박’ 비료 제조를 통해 KT&G가 얻은 수익은 최대 6억2000만원으로 확인된다. ⓒ시사포커스DB

[마포땡큐뉴스 / 임솔 기자] 전북 익산 장점마을에서 주민 14명의 목숨을 앗아간 연초박(담뱃재 찌꺼기) 비료 제조과정에서 KT&G가 연초박 판매 금액과 절감한 폐기비용이 최대 6억2000만원에 불과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7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장철민 의원이 국정감사를 위해 한국환경공단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연초박의 유일한 생산자인 KT&G가 2009년부터 2018년까지 전국에 유통한 연초박은 약 5367톤이다. 이 중 2242톤이 장점마을 인근 금강농산으로 반입된 것으로 나타났다.

당시 연초박은 1kg당 평균 10원에 금강농산에 판매됐다. 판매비용과 ‘식물성 잔재물 소각처리 단가’에 따른 절감 폐기 비용을 합산하면 KT&G가 얻은 수익은 약 6억2700만원에 불과하다.

2019년 연초박 반입 현황을 보면 지역별로는 강원도에 210.74톤, 경상북도에 73.78톤이 반입된 것으로 드러났다. 해당 업체들은 KT&G로부터 지속적으로 연초박을 반입해 퇴비를 생산해온 곳으로, 2019년 역시 예년과 동일하게 재활용돼 퇴비 생산에 사용된 것으로 나타났다. KT&G는 2020년부터는 1220.25톤 전량을 폐기물처리 전문업체에서 소각하고 있다.

장점마을은 2001년 금강농산의 비료공장 설립 이후 2017년 12월 31일까지 주민 99명 중 22명이 암에 걸렸고 그 중 14명이 사망했다. 주민들은 2017년 건강영향조사를 청원하며 연초박 비료공장을 집단 암 발병의 원인으로 지속적으로 지적했다.

장 의원에 따르면 환경부는 2019년 11월 공식적으로 공장 배출 오염물질과 주민 발암 간 역학적 관련성을 인정했지만 농촌진흥청은 지난달에야 연초박을 비료 원료로 사용하지 못하도록 했다. 환경부 및 농촌진흥청의 방관 하에 연초박은 1년이나 더 비료의 원료로 사용돼 왔고, KT&G는 제도의 허점을 통해 대략 7680만원의 소각비용을 절감하고 280만원의 판매 이익을 올렸다.

연초박은 그 특성상 고온 환경에 놓이면 발암물질 발생 가능성이 높아진다. 관련 논문에는 60℃에 보관된 연초박에서 발생한 TSNA의 농도가 10℃에 보관된 경우보다 월등히 높다는 연구 결과가 소개돼 있다. 단순 퇴비 제작 과정에서도 축산분뇨‧톱밥 등과 함께 부숙‧발효하는 공정이 있어 연초박은 70~80℃로 상승하게 되고, 특히 2019년에 가장 많은 210톤의 연초박이 반입된 A사의 경우 퇴비 제작 공정 중 80도 이상의 고온을 유지한다고 밝히고 있어 연초박에서 발암물질이 배출될 위험성이 높은 상황이다.

장 의원은 “거대기업이 새발의 피인 폐기물 처리비용을 아끼느라 최소 14명이나 목숨을 잃었다”며 “익산시 뿐 아니라 전라북도와 환경부 그리고 농촌진흥청에도 책임이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장점마을 외에도 연초박이 유통된 지역을 중심으로 환경 피해 발생 여부 조사가 반드시 이루어져야 한다”며 “환경부는 신종 위험물질에 대한 관리 체계를 정비해 다가올 위험에 대비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임솔  thanknews@naver.com

<저작권자 © 마포땡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솔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발행처 : (주)땡큐미디어그룹 | 제호 : 마포땡큐뉴스 | 주소 : 서울 마포구 와우산로3길3, 시사포커스빌딩
대표전화 : 02)712-8883 | 팩스 : 02-323-1616 | 등록번호 : 서울,아04800 | 등록일자(발행일자) : 2017년 10월24일
회장 : 박강수 | 발행인 겸 편집인 : 김명자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명자
Copyright © 2020 마포땡큐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hanknews@naver.com 
본지 마포땡큐뉴스 오프라인 신문의 통상적인 배부방법은 마포지역 불특정 구민을 대상으로 우편발송, 유동인구가 많은
지하철, 관공서, 백화점, 재래시장, 상가, 아파트 단지 등에 본사직원 및 배부 봉사자 등을 통하여 직접 배부하고,
중앙일간지 등에 삽지 등의 방법으로 배부하고 있습니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