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종합뉴스 경제
마포포럼 제9차 토론회 개최…마포구시설관리공단의 다농마트 계약 해지 논란 다뤄12일 시사포커스 스튜디오에서 '마포포럼 제9차 토론회' 개최

[시사포커스 / 임솔 기자]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서울시 소유 마포구관리 마포구시설관리공단의 마포농수산물시장 내 다농마트 계약 해지 사태를 다루는 토론회가 열렸다.

12일 오후 시사포커스 스튜디오에서 열린 ‘마포포럼 제9차 토론회’에는 박강수 마포포럼 회장, 강명숙 마포구의회 의원, 김형성 사랑나눔발전소 대표, 오현주 마포구 공직자 부정부패 주민대책위원회원들이 참여해 의견을 나눴다.

서울시는 1978년부터 1993년까지 8.5t 트럭 1300만여 대 분량을 난지도에 버렸고, 이에 대한 피해 보상 차원에서 1998년 마포농수산물시장을 설립했다. 이어 마포구에 유상으로 운영권을 부여했고 마포구는 지금까지 2년마다 재계약을 맺고 시장을 운영하고 있다. 마포농수산물시장은 대지 3만3888m², 건물 연면적 1만7319m²에 점포 150여 개가 있는 대형 전통시장이며, 마포구는 마포구시설관리공단(구 마포개발공사)을 통해 시장을 관리·운영하고 있다.

그리고 시장 내에서 가장 큰 면적을 차지하고 있는 마트매장은 당초 마포마트가 입점해 운영해왔다. 하지만 계속되는 적자에 마포개발공사는 새로운 운영사업자를 찾는 입찰공고를 냈고 다농마트가 입찰에 참여해 2002년 입점, 현재까지 운영하고 있다.

당시 시장 상권은 매우 열악해 국내 대형 유통업체들도 입점을 거절했지만 마포개발공사는 다농마트에 적극적으로 러브콜을 보냈고, 다농마트는 단기적으로는 적자를 보더라도 마포구와 상생해 중장기적으로는 청사진을 그릴 수 있겠다는 생각에 입점을 결정했다고 알려졌다.

실제로 다농마트는 마포마트에 있는 상품과 집기 등을 약 4억3000만원에 인수했다. 시설 설비 투자, 협력업체와의 관계 구축 등으로 입점 초기부터 2010년가지 약 8~9년간 수십억원을 투자해 적자를 볼 수밖에 없었고, 수차례 임대차계약을 갱신하면서 점차 이익을 낼 수 있었다.

현재 다농마트의 근로자는 60명에 달하고 협력업체 수십 곳을 더하면 관련된 근로자는 수백명에 달한다. 다농마트는 요식업을 하고 있는 사업자들에게 인기가 높다. 가격도 할인점에 비해 최대 50% 가까지 싸기 때문에 상인들에게 입소문이 났고 일반손님들도 30% 정도로 많은 편이다. 마포구는 물론 서대문구, 은평구, 영등포구, 양천구, 강서구에서까지 찾아오고 있다.

그러나 이 다농마트가 쫓겨날 위기에 처했다. 마포구시설관리공단은 지난 8월 31일 ‘마포농수산물시장 마트매장 운영사업자 선정 입찰공고’를 내고 9월 16일까지 접수를 받았고, 최고 낙찰가를 써낸 업체와 9월 28일 계약을 체결했다. 공단은 2002년부터 18년 넘게 자리를 지켜온 다농마트 식자재할인점을 내보내기로 결정하면서 충분한 협의를 하지 않아 ‘찍어내기’ 의혹도 받고 있는 상황이다.

임솔  thanknews@naver.com

<저작권자 © 마포땡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솔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발행처 : (주)땡큐미디어그룹 | 제호 : 마포땡큐뉴스 | 주소 : 서울 마포구 와우산로3길3, 시사포커스빌딩
대표전화 : 02)712-8883 | 팩스 : 02-323-1616 | 등록번호 : 서울,아04800 | 등록일자(발행일자) : 2017년 10월24일
회장 : 박강수 | 발행인 겸 편집인 : 김명자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명자
Copyright © 2020 마포땡큐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hanknews@naver.com 
본지 마포땡큐뉴스 오프라인 신문의 통상적인 배부방법은 마포지역 불특정 구민을 대상으로 우편발송, 유동인구가 많은
지하철, 관공서, 백화점, 재래시장, 상가, 아파트 단지 등에 본사직원 및 배부 봉사자 등을 통하여 직접 배부하고,
중앙일간지 등에 삽지 등의 방법으로 배부하고 있습니다.
Back to Top